이사회 구성 또 무산…경기대학교 총장 공백 사태 장기화
이사회 구성 또 무산…경기대학교 총장 공백 사태 장기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째 공석인 경기대학교 총장의 선출 문제가 이사회 구성 난항으로 안갯속에 빠져들고 있다.

총장 선출을 위해서는 신임 이사를 선임해 최소 의결정족수를 충족해야 하지만 이사회 내부 구성원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수개월째 제자리걸음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경기대학교에 따르면 학교법인 경기학원 이사회는 지난 19일 경기대 본관 7층 대회의실에서 8차 회의를 열고, 정이사 선임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날 정이사 후보로 추천된 7명에 대해 기존 이사진들이 의견을 모으지 못하면서 결국 정이사를 선임하지 못한 채 회의가 마무리됐다.

이같은 정이사 선임 절차는 김인규 전 총장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임기 종료 시점부터 매달 신임 총장을 선출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새로운 총장을 선출하기 위해서는 이사회 정원 총 8명 중 최소 5명 이상의 정이사가 필요하다. 현재 경기학원 이사회는 정이사 3명과 총장 선출 권한이 없는 긴급처리권 이사 3명 등 6명으로 구성돼 있어 최소 2명 이상의 정이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사회는 구성원 6명 중 5명의 동의로 새로운 이사를 선임해야 하지만 구성원들이 2명씩 3개 분파로 갈라져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이사진 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기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벌써 3개월이 넘도록 총장을 뽑지 못하면서 학교 운영에 대한 우려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하루빨리 신임 총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기대 관계자는 “다음 달 예정된 이사회에서 다시 정이사 선임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하루빨리 이사회가 구성되고 총장 선출이 마무리돼 학교가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준상ㆍ이정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