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국내산 품종 ‘해들’ 올해 노지 첫 벼베기
이천시 국내산 품종 ‘해들’ 올해 노지 첫 벼베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이천시 호법면 유산리 최인규씨 논에서 열린 국내산 품종 ‘해들’ 첫 벼베기에서 엄태준 시장(오른쪽 세번?)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이천지역에서 9일 국내 첫 육성 벼품종인 ‘해들’ 첫 벼베기가 시작됐다.

이천시는 호법면 유산리 295-1 최인규씨 논에서 올해 이천 첫 벼베기를 시작으로 국내산 품종으로 추석밥상 공략에 나선다.

이날 수확한 벼는 국내산 품종 ‘해들’로 3천여m² 규모다.

‘해들’은 가을 햇살에 잘 익은 햅쌀이란 뜻으로 일본 품종으로부터 종자 독립을 선포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과 이천시가 자체 개발했다.

우리 기후에 적합하고 우수한 밥맛과 외관, 품질, 내병충성 등을 인정받아 재배면적이 갈수록 늘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 2017년부터 ’해들‘ 생산시범단지를 조성하고 고유 브랜드로 출시하고 있다.

밥맛이 중만생종 수준인 극상의 평가와 함께 재배 안전성까지 입증받았다.

시는 올해 벼재배 계약면적(알찬미 포함) 6천920㏊ 중 해들을 796㏊(11.4%)까지 확대, 지난 4월 모내기를 마치고 5천253t 정도를 수확할 수 있다.

엄태준 시장은 “‘해들’을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쌀로 성장시키겠다“며 “내년에는 이천쌀 계약재배면적 100%를 우리 품종으로 대체, 고소득 쌀 농가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