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접종 2시간여 만에 사망’ 보상 불가 통보에 유족 반발
남양주 ‘접종 2시간여 만에 사망’ 보상 불가 통보에 유족 반발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9. 12   오전 9 : 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약 2시40분만에 숨진 80대 여성의 유족들이 반발하고 있다.

보건당국이 “백신과의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결정해서다.

12일 남양주시와 유족 등에 따르면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80대 여성 A씨가 화이자 백신접종 후 숨진 지 넉달만인 지난 2일 백신 인과성을 심의, “백신 접종보다 기저질환·대동맥 박리로 사망한 게 확인돼 백신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대동맥 박리는 대동맥 내부가 파열돼 혈관 벽이 찢어지는 질환이다.

그러면서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이 발생한 시기가 시간적으로 개연성이 있으나 백신보다는 다른 이유에 의한 가능성이 높은 경우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 같은 심의 결과는 지난 7일 ‘피해보상이나 의료비 지원 대상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안내문과 함께 유족에게 전달됐다.

이에 A씨의 둘째 아들(61)은 “어머니가 3년 전부터 고혈압 약을 하루 1알 복용했으나 호전돼 1년 전부터 반 알로 줄였다”며 “담당 의사도 ‘10년은 더 살겠다’고 할 정도로 건강했는데 접종 직후 돌아가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정부가 질 테니 걱정하지 말고 백신을 맞으라고 한데다 접종 전 문진 때 고혈압도 얘기했다”며 “큰 병원 한 번 안 가고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활동적이었는데 기저질환은 말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 4월23일 낮 12시37분께 남양주시 진접체육문화센터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당시 둘째 아들이 동행했다. 접종을 마친 조씨는 평소처럼 아파트단지 내 노인정으로 향했고 얼마 후 가슴이 옥죄고 머리 등 전신이 아프다고 호소했다.

119 구급대가 도착하자 A씨는 스스로 걸어 구급차에 탔고 대화도 했다. 병원 도착 약 5분 전 A씨는 발작을 일으켰고 심장도 멎었다.

병원에서 심폐소생술 등 20분가량 응급처치가 진행됐으나 A씨는 오후 3시15분께 숨을 거뒀다. 백신 접종 후 약 2시간40분만이다.

나흘 뒤인 4월27일 질병관리청 시스템에 ‘예방접종 후 상세 불명 심정지’로 보고됐고 보건당국은 조씨의 사망과 백신 인과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넉달 뒤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렵다”는 결과를 통보받은 유족들은 이의를 제기했다. 한 달에 한번 고혈압 약을 타러 가 조씨의 상태를 잘 아는 병원 의사의 소견서도 첨부했다. 소견서에는 지난해 혈액 검사상 아무런 이상이 없고, 숨지기 이틀 전인 4월21일 혈압이 정상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보건소 관계자는 “안타깝지만 심의 결과는 질병관리청이 결정한 것”이라며 “이상 반응 범위를 확대한다고 하니 재심 결과를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