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자영업 비율 25%로 경제 중심축…몰락 막아야”
조광한 남양주시장 “자영업 비율 25%로 경제 중심축…몰락 막아야”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9. 12   오전 11 : 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국내 자영업자 비율이 외국보다 높은만큼 몰락을 막기 위해 최대한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들이 한밤중 차량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하는 상황에서 나온 기초 자치단체장의 의견이어서 주목된다.

조 시장은 12일 자신의 SNS에 “국내 자영업자 비율은 25.1%로 미국 6.3%, 일본 10.3% 등 선진국보다 월등히 높아 우리 경제 중심축이다. 자영업이 무너지면 우리 경제 근간이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와 같은 거리두기와 모임금지가 계속돼 자영업군이 몰락하면 엄청난 피해는 모두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의학적 관점을 결코 가볍게 생각하는 게 아니라 한계에 도달한 자영업 몰락이 더 두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생계를 위협받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과감하고 전폭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며 “재난지원금 대상을 전 국민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에 가로막혀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이 너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