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하안2지구 택지개발사업에 외부인들 투기 부추겨 주의
광명 하안2지구 택지개발사업에 외부인들 투기 부추겨 주의
  • 김용주 기자 kyj@kyeonggi.com
  • 입력   2021. 09. 12   오후 3 : 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하안2공공주택지구. 광명시 제공

최근 광명하안2지구 택지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외부인들이 투기행위를 부추기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12일 광명시와 LH 등에 따르면 하안동 일원 59만3천304㎡에 4천920세대가 들어서는 하안2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현재 이곳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마치고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 심의와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계획을 수립, 오는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변호사 등을 사칭한 브로커들이 사업지구 내 토지나 건물주 등에게 토지 필지와 건물 등을 분리해 명의를 변경하면 각각 이주대책용지를 제공받는 대상자로 만들어 주겠다며 유혹의 손길을 뻗치고 있다.

그러나 본보 확인 결과 이주대책 대상은 주민공람시점인 지난 2018년 9월2일로부터 1년 이전인 2017년 9월2일까지 토지·건물을 소유한 주민이고, 이후 매매한 주민들은 이주대책 대상에서 제외된다.

브로커들은 쪼개기 대행수수료를 챙기기 위해 불가능한 이주대책을 가능한 것처럼 포장해 주민들을 꼬드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사업지구 내 건물 여러채를 소유한 A씨와 B씨의 경우 건물을 각각 타인 명의로 변경하면 건물별로 이주대책 용지를 받게 해주겠다는 업자의 제의를 받아 명의 변경절차을 진행하다 뒤늦게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명의를 변경하면 각각 이주권을 준다고 해서 법무사를 통해 절차를 진행했었다”며 “하지만 이주대책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 사실을 나중에 알고 급하게 취소했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하안2지구의 경우 지난 2018년 9월2일 이후 매매하신 분들은 이주대책 대상자가 아니며 토지·건물 등 지장물에 대한 보상만 가능하다”며 “투기를 부추기는 일부 업자들의 감언이설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