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모가면 주민들, 의료폐기물소각시설 재추진 집단반발
이천 모가면 주민들, 의료폐기물소각시설 재추진 집단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모가면 어농리 일대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추진에 반대하는 주민이 15일 한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료폐기물소각시설 반대추진위원회 제공
이천시 모가면 어농리 일대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추진에 반대하는 주민이 15일 한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료폐기물소각시설 반대추진위원회 제공

이천시 모가면 어농리 일대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재추진에 인근 마을 주민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다.

사업 부지 인근에는 민주화운동 기념공원이 위치, 전국민주화운동 유가족협의회도 반대에 가세하고 있다.

15일 이천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A건설은 지난 7월 한강유역환경청에 모가면 어농리 일원 4천732㎡ 부지에 하루 48tㆍ연 1만5천840t 처리 규모의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을 설치하겠다며 사업계획서를 접수했다.

해당 부지는 지난해 12월에도 소각처리시설을 추진하다 당시 주민들의 반대서명과 이천시의 반대의견 표명 등으로 올해 2월 사업이 취하됐던 곳이다.

주민들은 지난해에 이어 또 의료폐기물소각시설 반대추진위원회(대표 위원장 박화석:이하 추진위)를 꾸리고 반대서명운동과 함께 지난 7월26일부터 한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매일 1인시위를 벌이며 집단 반발하고 있다.

추진위는 “모가면 주민들은 지난 30년간 인근에 쓰레기매립장과 음식물처리장, 광역쓰레기소각장 등으로 고통을 받으며 살아왔다”며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설치되면 분진과 악취 등 대기오염에 수집ㆍ운반ㆍ보관과정에서 2차 감염 위험성이 크다. 소각시 배출되는 다이옥신은 소량을 섭취하더라도 인체에 축적되는 발암물질”이라고 주장했다.

전국민주화운동 유가족협의회도 “민주화운동 기념공원 인근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재추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주민의 건강권과 환경권 등 기본권 보호와 민주화공원과 이천시의 환경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A건설 관계자는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와 관련, 적법한 절차를 밟아 사업계획서를 시에 접수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담은 사업계획서를 접수받았다”며 “주민들 피해를 감안,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