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지구 의혹 정면돌파 의지…“수사 공개 의뢰한다”
이재명 대장지구 의혹 정면돌파 의지…“수사 공개 의뢰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과 관련해 “제기되는 모든 왜곡과 조작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수사를 공개 의뢰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모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한다. 수사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며 ”그러나 책임져야 할 사람은 저뿐이 아니다“라고 했다.

수사 결과 어떠한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 이 지사의 판단이다.

이 지사는 의혹에 대해서는 ”선거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라며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혹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다. 그 덫에 기꺼이 걸려들겠다“라고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이광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