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의 목소리] 김포 개곡ㆍ조강리 농민들 덤프트럭들로 피해 호소
[현장의 목소리] 김포 개곡ㆍ조강리 농민들 덤프트럭들로 피해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창 매립중인 농지

김포시 월곶면 개곡ㆍ조강리 농민들이 농로로 오가는 덤프트럭들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22일 김포시와 월곶면 개곡ㆍ조강리 농민들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이 일대 농지매립작업 관련 25t 덤프트럭들이 지정된 도로를 무시한 채 2.5m 정도의 좁은 농로를 통행하고 있다. 지정된 도로보다 농로가 농지매립지에 더 가깝기 때문이다.

해당 농지에선 3~4월 사전 계약, 농작물이 애초부터 없는 상태에서 개발업자들이 사토처리를 위해 농지주와 개별적 계약을 통해 매립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농민들은 이처럼 농로를 새벽부터 온종일 덤프트럭에 점령당해 농기계를 투입할 수 없다며 벼수확기 동안만이라도 규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쇠귀에 경읽기’다.

농민들은 덤프트럭의 농로통행으로 발생하는 비산먼지로 농사일도 제대로 못 하고 있는데다 흙먼지로 뒤집어쓴 먼지투성이 벼를 수확해야 하는 처지라고 호소하고 있다.

한창 매립중인 농지
한창 매립중인 농지

문제는 또 있다. 이들 덤프트럭 통행이 잦은 농로는 개화천 제방도로인데, 해당 도로는 지난해 주민참여예산 2억6천여만원을 들여 새로 포장했으며 농로와 평화누리 자전거길 등으로 이용 중이다. 하지만 덤프트럭 통행으로 무게를 못이겨 거미줄처럼 갈라지고 곳곳이 주저앉았다.

개화천 제방도로 주변 개곡1ㆍ4리와 조강2리 일대에 매립이 한창인 농지만 모두 11필지로, 대부분 서울 강서구 발산동 일원 개발지역에서 발생하는 사토가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간 수없이 시에 민원도 넣고 경찰 도움도 요청했지만 일시적인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뿐 소용이 없었다는 게 농민들의 주장이다. 계속되는 피해에 이 일대 이장들이 시에 사퇴서까지 제출하며 대책을 호소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사퇴서 반려뿐이었다.

최근 시장과의 면담에서조차 대책을 호소했지만 대책이 나오지 않았다.

농민 A씨는 “시는 대책없이 농지매립을 허가해주고 농민피해에는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시 관계자는 “농로를 차단하거나 통행제한은 경찰과 관련된 사항이어서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농로를 달리는덤프트럭과 포크레인
농로를 달리는덤프트럭과 포크레인

김포=양형찬기자

 


관련기사
[속보] 김포시 “개곡·조강리 농로 덤프트럭 통행제한 하겠다” 김포시가 개곡ㆍ조강리 농지매립 덤프트럭으로 인한 농민피해 관련, 덤프트럭 농로통행 제한 등 대책을 마련, 시행한다.앞서 김포시 월곶면 개곡ㆍ조강리 농민들은 농로로 오가는 덤프트럭들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본보 23일자 10면)한 바 있다.김포시는 26일 “무분별한 농지성토로 인한 토사유출과 용ㆍ퇴수로 막힘, 비산먼지 등으로 인한 농업피해 등은 물론 농촌 생활환경 악화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시는 이를 위해 추수기 무분별한 농지성토가 지속적으로 성행될 것으로 예상, 한국농어촌공사 김포지사와 사전회의를 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