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발맞춰 출범한 경기도 공유농업 플랫폼 ‘농가랑’ 3년 만에 사업 폐지
민선 7기 발맞춰 출범한 경기도 공유농업 플랫폼 ‘농가랑’ 3년 만에 사업 폐지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9. 22 오후 9: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경기도와 발맞춰 출범한 공유농업 플랫폼 ‘농가랑’이 불과 3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공유농업 활성화는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의 주요 과제로도 포함된 바 있는데, 도는 공유농업 플랫폼이 사업 특성상 성과를 수치로 명확히 판단하기 어려워 폐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8년 3월 공유농업 활성화를 추진하고자 ‘경기도 공유농업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플랫폼 사이트 ‘농가랑’ 운영에 나섰다.

공유농업은 생산자가 가진 농업자원을 소비자에게 공유하는 것이다. 소비자가 직접 농가를 찾아 생산 과정에 참여하거나 판매 행사 등을 개최토록 해 먹거리 불안 해소로 소비를 촉진시킬 수 있고, 생산자는 소비자와 직거래 판로를 확보해 안정적인 소득 창출에 나설 수 있다.

도내 농촌 지원을 위해 추진되는 공유농업은 민선 6기 때 시작된 정책이지만,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이재명 지사의 ‘새로운 경기 위원회’ 16대 과제에도 포함된 민선 7기 도의 주요 정책 중 하나다.

그러나 공유농업 플랫폼 농가랑은 지난해까지만 운영되고 폐쇄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도의 공유농업 활성화 관련 예산도 2018년 6억원→2019년 8억원→지난해 2억원 등으로 편성되다가 올해에는 완전히 사라졌다. 그동안 도는 농가랑을 통해 공유농업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공유농업 아이디어 공모전(총상금 1천만원) 개최 ▲유튜브 채널(구독자 35명) 운영 등을 추진했으나 공유농업 정책이 빛을 보지 못한 셈이다.

도는 농가랑 폐쇄 이유에 대해 사업의 특성상 성과를 수치화해 평가하는 데 애로사항이 있고,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소비자와 생산자 간 매칭이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도가 직접 운영하는 공유농업 플랫폼인 농가랑은 폐쇄했지만, 도와 협력 중인 민간 공유농업 플랫폼은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며 “다른 방식으로 공유농업 활성화를 이룰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