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재명 눌렀다…47.12%로 ‘1위’, 이재명 46.95%
이낙연,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재명 눌렀다…47.12%로 ‘1위’, 이재명 46.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최대 승부처인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 전 대표는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 전체 7만1천835표 중 3만3천848표(47.12%)를 얻어 고향인 광주·전남에서 처음으로 승전고를 울렸다. 그동안 열린 경선에서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키던 이 지사는 이날 3만3천726표(46.95%)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천113표(4.33%)로 3위를, 김두관 의원은 677표(0.94%)로 4위를, 박용진 의원은 471표(0.66%)로 5위를 기록했다.

민주당의 상징이라 불리는 호남에서 광주·전남은 권리당원만 12만6천여명이 포진한 곳으로 민주당 지역 순회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힌 곳이다. 민주당 후보로 뽑히기 위해선 호남의 지지가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이 지사는 물론 이 전 대표 모두 호남 경선에 공을 들이기도 했다.

그 결과 이 전 대표가 처음으로 승리의 기쁨을 맛보면서 대역전극을 위한 반전의 불씨 역시 살릴 수 있게 됐다. 반면 이 지사의 경선 5연승 행렬은 이날을 끝으로 막이 내렸다. 이날 기준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31만9천582표(52.90%), 이 전 대표는 20만6천638표(34.21%)로 두 후보 간 격차는 11만2천944표다. 오는 26일 공개되는 전북 경선 결과에 따라 향후 이어질 제주(10월1일)와 부산·울산·경남(10월2일), 인천(10월3일)과 경기(10월9일), 서울(10월10일) 경선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이날 이 전 대표는 “반칙과 특권의 세력을 제압할 수 있는 깨끗한 후보가 민주당 본선 후보가 돼야 한다”며 자신의 도덕성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임태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