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올 8월까지 중고차 수출 29만대…작년 동기비 46.1% ↑
인천항만공사, 올 8월까지 중고차 수출 29만대…작년 동기비 46.1% ↑
  • 이승훈 기자 hun@kyeonggi.com
  • 입력   2021. 09. 28 오후 4: 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에서 최근 한 선박에 수출용 중고차의 선적이 이뤄지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에서 최근 한 선박에 수출용 중고차의 선적이 이뤄지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올해 1~8월 인천항을 통한 중고차 수출 물동량이 예년보다 큰 폭으로 늘어났다.

28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올해 1~8월 인천항의 중고차 수출 물량은 29만2천76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만2천329대 늘어 46.1% 증가했다.

IPA는 올해 8월까지 인천항에서 수출한 중고차는 리비아(8만1천179대), 칠레 (2만6천657대), 요르단(2만4천115대) 등 136개국으로 파악했다.

앞서 우리나라 중고차 수출 물량의 90% 상당을 처리하는 인천항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중고차 수출이 34만5천609대에 그치며 2019년보다 17.5%가 감소했다.

이에 IPA는 선박회사와 인천항 부두운영사 등과 함께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서왔다. IPA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간 자동차 운반선에 대한 부두 사용료 100% 면제 정책(6억4천만원)을 추진하는 한편, 자동차 운반선의 신규 입항과 중고차 선적을 유도했다. 또 21만㎡ 규모의 야적작을 새로 발굴해 업계에 긴급 제공했다.

IPA는 또 선측 물류사와 수출용 중고차에 바코드를 부착해 차량위치 및 상태를 파악하는 ‘중고차 물류관리 시스템’을 지난해 11월 개발, 야적장 관리효율을 증대시키고 선적시간을 단축했다.

김재덕 IPA 물류전략실장은 “중고차 수출업계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관련 업계 동향을 수시로 모니터링 중”이라고 했다. 이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선진화된 자동차 수출단지의 조성과 더불어 자동차 수출의 활성화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