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대장동 주민들, 1년 전 이미 ‘과다이익 견제’ 성남시에 청원
성남 대장동 주민들, 1년 전 이미 ‘과다이익 견제’ 성남시에 청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과 관련 입주예정자들이 공영개발 민간사업자의 초과이익 환수에 대해 지난해 시의회에 청원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

6일 대장동 입주예정자들에 따르면 지난해 9월29일 ‘판교대장지구 인프라 확충 요청’ 청원안건을 시의회에 제출했으며 같은해 10월23일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인프라 제공 및 주거환경 조성과 관련된 내용이 담겼다.

특히 “민관이 공동 참여하는 입주준비위원회를 구성해 대장지구의 친환경 도시개발과 공영사업에서 민간업체의 과도한 이익 편취를 견제할 수 있도록 성남시의 적극적인 행정 개입을 요구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입주예정자 대표였던 A씨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자인 성남의뜰 구성과 화천대유라는 회사명 등이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성남의뜰 측이 과도한 이익을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돼 청원을 넣었다”며 “시는 그러나 성남의뜰이 서판교터널 등 SOC 비용을 부담했다며 그 정도면 많이 해준 게 아니냐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청원이 채택된 지 1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반영된 게 없다. 공원 벤치 등 시설물은 온통 구닥다리이고 터널의 경우 타일 마감이 아닌 값싼 페인트 마감으로 송전탑 지중화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성남시가 대장동 주민들보다 성남의뜰의 이익을 우선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성남=진명갑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