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베테랑 대거 정리…유원상·이보근 등 12명 웨이버 공시
KT 위즈, 베테랑 대거 정리…유원상·이보근 등 12명 웨이버 공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입 희망 구단 있을시 7일 이내 이적 가능…베테랑 불펜투수부터 내야 유틸리티까지 다양

프로야구 KT 위즈가 이보근, 유원상, 강민국 등 베테랑을 포함한 12명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13일 신청했다.

이날 웨이버 공시된 선수들은 이보근ㆍ유원상ㆍ박규민ㆍ윤세훈ㆍ정주원ㆍ고영찬(이상 투수)을 비롯해 이홍구ㆍ안승한(이상 포수), 강민국ㆍ박승욱(이상 내야수), 김도현ㆍ최태성(이상 외야수) 등이다.

이들을 원하는 구단이 있으면 팀 순위의 역순으로 7일 내에 계약 양수 의사를 밝히면 약 300만원의 이적료를 지불하고 데려갈 수 있다. 영입하려는 구단이 없을 경우 웨이버 공시된 선수는 7일 뒤 완전히 방출된다.

이번 웨이버 공시 명단에서 눈에 띄는 이름은 이보근과 유원상이다. 이들 모두 36세 동갑내기 베테랑 불펜투수로 각각 지난 16, 15년간 KBO리그에서 준수한 불펜투수로 활동해왔다. 이들 모두 지난 2019년 시즌을 마치고 각각 원 소속팀 키움과 NC에서 2차 드래프트, 방출 과정을 거쳐 KT에 합류해 지난해 팀의 불펜을 든든히 지켰지만, 올 시즌은 세월이 야속할 정도의 하락세를 보이며 결국 KT와의 동행을 마치게 됐다.

이 밖에 한 방 능력을 갖춰 올 시즌 내내 주전 포수 장성우의 뒤를 지킨 이홍구, 내야 유틸리티 선수로서 팀에 소금같은 활약을 보여준 30세 동갑내기 내야수 강민국과 박승욱도 KT의 웨이버 공시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