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도시개발공사 대장동 민간사업자 추가 배당 중단 검토
성남도시개발공사 대장동 민간사업자 추가 배당 중단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대장동 공영개발 민간사업자에 대한 개발이익금 추가 배당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성남의뜰’의 주주총회나 이사회 등을 소집, 추가 배당 중단을 논의하도록 할 방침“이라며 ”이는 경기도의 권고조치에 따른 것이며, 이를 위해 외부 법률 전문가도 합류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성남의뜰에 50%+1주를 출자한 1대 주주이며, 성남의뜰 이사 3명 중 1명(이현철 개발2처장)이 공사 소속이다.

앞서 윤정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은 지난 6일 시의회에 출석, ”전직 임원(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의 배임 혐의와 관련, 공사는 검찰 수사 내용과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의 추진 내역 및 계약 등을 재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사장은 이어 ”대장동 사업은 아직 종료되지 않았다“며 ”상세한 법적 검토를 통해 공사가 취해야 할 법적·행정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경기도는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에 대한 자산 동결·보전, 개발이익 추가 배당 금지, 부당이득 환수 등의 조치를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에 권고했다.

성남의뜰 주주협약에 따라 2019∼2021년 이익 배당이 이뤄졌는데, 우선주인 성남도시개발공사와 금융사 등은 각각 1천830억원(애초 1천822억원에서 토지감정가액 변동으로 8억원 증가)과 32억원 등을 받았다.

반면 지분율 1%와 6%에 불과했지만, 보통주였던 자산환리회사 화천대유와 투자사 천화동인 1∼7호 등은 577억원과 3천463억원 등 모두 4천40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출자금 대비 1천154배의 배당금이다.

성남=진명갑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