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공무원노조 '간부공무원 베스트&워스트' 설문조사 논란속 중단
용인 공무원노조 '간부공무원 베스트&워스트' 설문조사 논란속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공무원노동조합이 ‘간부공무원 베스트 & 워스트’를 뽑는다며 설문조사를 벌였으나 직원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14일 용인시 공무원노동조합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7일 ‘2021년 용인시 간부공무원 베스트&워스트’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문자를 통해 공지했다. 참여기간은 12일부터 오는 19일까지였다.

설문 항목은 ▲개인 윤리 ▲직업윤리 ▲업무능력 ▲팀워크 등 모두 10가지 질문지로 구성됐다.

하지만 설문조사가 공지되고부터 조합원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투표가 기명으로 진행되는 탓에 개인정보가 노출될 가능성도 큰데다 사전 개인정보 동의요청도 누락됐기 때문이다.

특히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을 추첨, 소정의 상품을 증정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공분을 샀다.

당첨자들에게 수십만원을 훌쩍 넘기는 에어드레서 등 고가의 경품을 나눠주고자 조합비를 낭비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청 내부 게시판에는 문제를 제기하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시청 직원 A씨는 “매월 조합비로 1만5천원을 내고 있지만 조합비를 직원들의 처우개선이 아닌 이벤트에 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반발이 거세지자 노조 측은 지난 13일 운영위 긴급회의를 열고 제출된 자료를 모두 폐기하는 것으로 결정, 이날 오후 사과문을 올리고 설문조사를 중단했다.

노조 관계자는 “경기도는 물론 여러 지자체가 이미 시행 중인 설문조사로 공직사회 개선을 위해 진행하려고 했다”면서 “직원들이 개인정보 노출 등을 이유로 우려, 올해는 중단키로 했다”고 말했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