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본진 습격한 윤석열 ‘맹공’…李 지사 겨냥 직격탄 날려
이재명 본진 습격한 윤석열 ‘맹공’…李 지사 겨냥 직격탄 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가 14일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당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가 14일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 당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본진을 찾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향한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윤 전 총장은 14일 오전 11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어떤 후보자가 국민의 재산을 이렇게 약탈하고 특정인에게 어마어마한 부를 몰아줬느냐”며 이 지사를 겨냥한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민주당 당무위원회가 밀어붙여 이낙연 후보가 (경선 결과를) 수용하게 만드는 정당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병들게 한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당직자 간담회에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도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오랜 기간 사건을 접해 본 제 경험에 따라서 거대한 물줄기는 못 막는다는 것을 안다”면서 “이재명 지사는 결국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특검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의 대장동 수사에 대해서 “수사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사건이 터진 시점을 고려할 때 수사 진척이 늦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로 윤 전 총장은 “수사라는 게 크게 보면 1∼3단계로 나뉘는데, 1단계는 배임 관련 혐의자를 수사하고 그 2단계는 배후에서 누가 도와줬는지, 3단계는 이 돈을 따라가서 누가 이 돈을 로비에다 썼느냐 등을 보는 것”이라며 “이 사건의 경우 1단계는 벌써 끝났어야 했다”고 부연했다.

이런 가운데 윤 전 총장은 앞서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경쟁자들의 검증 공세를 되받아치는 과정에 나온 ‘당 해체’ 발언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정말로 당을 해체하자는 뜻이 아니라) 정권교체를 위해 당이 더 쇄신하자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지역 공약에 대해서는 “공약을 정비하고 있어 지금은 말씀드리기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으며 경기도 분도론에 대해서도 “아직 뚜렷한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 표심을 잡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윤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국가 발전의 원동력인 것 맞지만, 우리 당이 그동안 너무 원론에만 집착한 게 아닌가 한다”며 “현장에서 어렵게 사시는 분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파악해 그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