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 총리 산하 재계특위 신설" < BBC >
"브라운, 총리 산하 재계특위 신설" < BBC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경쟁력 제고 겨냥..英 사모펀드 CEO도 포함돼 눈길

(서울=연합뉴스) 고든 브라운 영국 신임 총리는 영국의 산업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한 획기적 조치의 하나로 총리 직속의 재계 특위를 설치해 긴밀한 자문을 받을 계획이라고 BBC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특위에는 각 부문의 대표적인 기업 회장 혹은 최고경영자가 포함될 예정으로 BP, 테스코, 마크 앤드 스펜서, 보다폰, HSBC, 롤스 로이스, 스탠더드 앤드 차터드 및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이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영국의 대표적인 사모펀드인 페르미라의 오너인 데먼 버피니도 포함되는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BBC는 최근 국제 금융계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사모펀드의 폐해에 대한 비판이 커지면서 영국 일각에서도 과세 등에서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져 왔으나 브라운 신임 정부가 '호의적'인 정책을 취하지 않겠느냐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고 분석했다.

BBC는 브라운 총리가 또 산업 경쟁력 강화에 보탬이 되는 쪽으로 통산부도 개편하는 한편 기업의 인력 숙련과 혁신을 촉진시키는 문제를 전담할 새로운 정부 기구도 만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브라운 총리는 재계특위가 구성되면 한해 최소한 2-3차례 회동해 기업의 대외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총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특위 멤버들을 언제든지 자유롭게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고 BBC는 덧붙였다.

한편 소식통들은 브라운 총리가 전임 토니 블레어 내각 멤버들 가운데 외무와 재무장관을 비롯해 최소한 6명 가량을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후임 재무장관에 알리스테어 다링 통산장관이 유력시된다고 전했다.

이들은 그러나 후임 재무장관이 정책을 수행할 수 있는 여지가 브라운이 재무장관을 할 때보다 크게 좁혀졌다면서 인플레 가중, 주택시장 둔화, 실질적인 무역-재정적자 확대 및 파운드화 강세 지속 등을 이유로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