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우리의 겨울은 따뜻하다’
‘그래도 우리의 겨울은 따뜻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겨울추위 만큼이나 견디기 힘든 경기불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향한 온정의 손길은 늘어가고 있다. 8일 안양시민대학에서 주부학생들이 결식아동과 극빈가정 겨울나기를 위한 사랑의 쌀모으기 행사를 갖고 있다(사진 왼쪽). 같은날 (사)사람사는 정을 심는 복지회 회원들이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일대 저소득가정과 독거노인을 위해 사랑의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김시범·원지영기자 sb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