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재팬' 부활 공연, 도쿄돔으로 결정
'엑스재팬' 부활 공연, 도쿄돔으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체 10년 만에 3월28일ㆍ30일
(도쿄=연합뉴스) 일본의 전설적인 록그룹 엑스재팬(X-JAPAN)의 부활 무대가 도쿄돔으로 결정됐다.

1997년 12월31일 해산 공연이 열린 도쿄돔을 재결성 공연장으로 다시 선택한 엑스재팬은 3월 28일과 30일 이틀간 그동안 기다려준 약 10만 명의 팬들에게 화려한 부활의 무대를 선사한다.

16일자 닛칸스포츠와 스포츠닛폰에 따르면 요시키가 20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활 공연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힌다.

또한 98년 33살의 나이로 생을 마감한 기타리스트 히데를 제외한 4명의 멤버들(요시키·도시·파타·히스)이 모두 함께 참가한 라디오 공개 녹음도 진행될 예정이다.

엑스재팬은 히데가 세상을 떠난 지 10년째가 되는 5월2일에는 도쿄 후추시의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추모 라이브 공연을 연 뒤 올 여름부터 본격적인 아시아 투어에 나선다.

한편 13일 요시키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니혼TV의 인기프로그램 '줄 서는 법률상담소'는 평균 시청률 23.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된 프로그램 가운데 1위이며 2002년 프로그램이 시작된 이래 5번째로 높은 시청률. 방송이 시작될 무렵 12.2%로 출발해 요시키가 출연하자 25%로 급상승하더니 최고 시청률 28.4%까지 치솟는 등 식지 않은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엑스재팬의 보컬 도시가 22일 서울 대학로 아트홀 스타시티에서 첫 단독콘서트를 열고 한국 팬들과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