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적십자사 돈 안걷혀 감원 단행
美적십자사 돈 안걷혀 감원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미국 적십자사가 2억달러의 운영적자에 직면해 본부 직원의 최대 3분의 1을 감원하기로 하는 등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1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적십자사 본부 직원들은 감원이 있을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고 자금 모금 담당 부서 직원의 60명 가량은 새 일자리를 찾으라는 지침을 받았다. 또 재정 담당 부서의 일부 직원들은 최근 그만두기도 했다.

직원들은 본부 인력의 25~30%인 750~1천명이 감원될 것이란 얘기를 들었다고 말하고 있으나 적십자사의 공보책임자인 수지 드프랜시스는 최종 결정이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자금 모집 경쟁이 심해지지는 상황에서 거두는 돈 보다 더 지출을 하고 있어 조직 상부가 너무 비대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그러나 감원이 적십자사가 제공하는 구호나 다른 서비스를 줄이는 것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적십자사는 적자를 메우기 위해 8억달러에 달하는 기금을 허물지 않고 정상적인 자금 운용 과정의 일부로 대출을 받아왔고 작년 예산은 34억5천만달러였다.

미 적십자사는 2001년 9.11테러 이후 자금 모금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적십자사는 당시 2억달러에 달하는 기부금을 향후의 테러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적립하려는 계획을 세웠다가 비난을 받기도 했다.

또한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 이후에도 자금 모금에 어려움을 겪었고 작년에도 많은 재난에도 불구하고 기부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