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대 이명박 대통령취임식
17대 이명박 대통령취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새로운 60년을 시작하는 첫 해인 2008년을 대한민국 선진화의 원년으로 선포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17대 대통령 취임식 취임사에서 "산업화와 민주화의 결실을 소중하게 가꾸고 각자가 스스로 자기 몫을 다하며 공공 복리를 위해 협력하는 사회, 풍요와 배려와 품격이 넘치는 나라를 향한 장엄한 출발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10년, 더러는 멈칫거리고 좌절하기도 했지만 이제 성취의 기쁨은 물론 실패의 아픔까지도 자산으로 삼아 다시 시작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념의 시대를 넘어 실용의 시대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선진화를 이룩하는 데 나와 너가 따로 없고, 우리와 그들의 차별이 없다"며 "협력과 조화를 향한 실용정신으로 계층 갈등을 녹이고 강경 투쟁을 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통령이 새 정부 국정 운용의 핵심 동력으로 실용주의를 전면에 내세움에 따라, 전 국가적으로 대대적인 변화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통령은 "다음 60년의 국운을 좌우할 갈림길에서 이 역사적 고비를 너끈히 넘어가기 위해서 국민 여러분이 더 적극적으로 변화에 나서 주실 것을 요청한다"면서 "어렵고 고통스럽더라도 더 빨리 변해야 하며 그 방향은 개방과 자율, 창의"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과는 전통적 우호관계를 미래지향적 동맹관계로 발전, 강화시키고 전략적 동맹관계를 굳건히 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남북관계와 관련, "이념의 잣대가 아니라 실용의 잣대로 풀어가겠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의 길을 택하면 남북 협력에 새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남북 정치 지도자는 어떻게 해야 7000만 국민을 잘 살 게 할 수 있는가, 어떻게 해야 서로 존중하면서 통일의 문을 열 수 있는가하는 생각들을 나눠야 한다"며 "이런 일을 위해서라면 남북정상이 언제든지 만나서 가슴을 열고 이야기 해야하며 그 기회는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끝으로 "한강의 기적을 넘어 한반도의 새로운 신화를 향해 우리 모두 함께 나가자"며 "저, 이명박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0시를 기해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부터 군 통수권을 비롯한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법적 권한을 넘겨받고 5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