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대한민국 女궁사”
“역시 대한민국 女궁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파운드 예선 라운드 단체전 1위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처음 국가대표팀이 구성된 컴파운드 종목에서 여자 선수들이 선전을 펼치며 예선 1위를 차지했다.
석지현(한체대), 권오향(울산남구청), 서정희(청원군청)로 구성된 한국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일 울산 문수국제양궁장에서 계속된 제45회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이틀째 예선 라운드 단체전에서 4개 거리(70, 60, 50, 30m) 점수를 합산한 결과 4천107점으로 러시아(4천69점)를 38점차로 누르고 1위로 본선 라운드에 진출했다.
여자 개인전에서는 석지현이 1천373점으로 5위를 차지했고, 권오향과 서정희는 나란히 1천367점을 쏘아 7, 8위에 올랐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남자 대표팀은 세계 수준과 현격한 차이를 보여 한승훈(현대제철)이 1천350점으로 67위를 차지한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고, 황생욱(부산양궁클럽)과 김동규(서울시청)는 1천346점과 1천345점으로 각각 74, 75위에 그쳤다.
단체전 1위는 한국인 이기식 감독이 이끄는 미국 대표팀이 랭크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