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한국화, 새로운 길을 찾다
전통 한국화, 새로운 길을 찾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의 맥을 튼실히 이어가는 젊은 작가들의 전시가 열린다.
‘한국화를 그리는 사람들’은 인천에 연고를 두고 활동하는 한국화 전공의 신진작가들과 중진작가 37명이 참여하는 ‘한국화 젊은 발언과 모색’전을 18일부터 24일까지 인천 신세계갤러리에서 연다.
전통에 기본해 왕성히 활동하는 중견작가 신근식, 신찬식, 양창석, 이창구, 임원빈, 장 진 등과 강성오, 권소영, 박우진, 서건원, 손창범, 신재연, 이수빈, 이현호 등 신진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전통 한국화에서 다루어지지 않았던 소재를 그리거나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표현기법을 사용해 새로운 형식의 한국화를 모색했다.
특히 수묵산수화와 인물화, 진채의 화조화 등 전통적 표현 양식에 근거한 작품, 추상적 표현, 오브제를 활용한 현대적 작품 등 다양한 형식의 한국화 작품들로 구성했다.
푸른 초원 위에 양떼를 재현한 서건원과 인간 모습의 곤충을 표현한 이수잔, 꽃·나비·집 등 일상의 소소한 소재와 풍경들을 다채로운 색감으로 재현한 신재연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 손창범은 순지에 먹으로 그린 작품으로 대범한 화면구성을 보여주고 이수무와 양창석은 먹으로 강렬한 흑백의 대비가 인상적인 추상작품을 출품한다.
/이형복기자 bo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