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공기업 선진화 오히려 역주행”
남경필 “공기업 선진화 오히려 역주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수원 팔달)은 3일 노사 선진화 방안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의 공기업 선진화 추진이 일부 기관장들의 왜곡으로 역주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철도 파업의 경우도 파업으로 넘어가기 전에 대화를 단절하고 직장 폐쇄로 간 큰 방향에서 보면 오히려 대통령의 공기업 선진화 추진에서 역주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불법 파업을 용납하지 않고 공공기관과 노사관계가 선진화돼야 한다는 대통령의 공기업 선진화 추진을 큰 틀에서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일부 기관장들이 이 대통령의 뜻을 왜곡해 그것이 오히려 부담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 “서민의 불편과 중소기업의 불편을 덜기 위해서라도 노조는 당장 파업을 끝냈으면 좋겠다”면서 “당장 적법 여부를 떠나 파업을 끝내고 공사 측도 대화를 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