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오늘 ‘TV 속 인권을 말하다’ 세미나 개최
황우여, 오늘 ‘TV 속 인권을 말하다’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황우여 의원(인천 연수)이 대표로 있는 국회인권포럼이 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TV속 인권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는 중앙대 이인호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김양하 실장과 최성주 언론인권센터 상임이사가 참여하여 ‘언론의 자유와 인권침해’에 관한 기조발표를 하며, 토론에는 언론중재위원회 구율화 변호사, 하재근 시사평론가, ‘루저’발언 소송자이며 좋은부모교육연구소 대표로 있는 원응길 씨가 참여한다.

또 고흥길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현병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한국작은키모임 김세라 회장, 일반 대학생 등 다수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루저’발언으로 점화 된 TV속 인권 문제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황 의원은 “최근 ‘루저’ 문제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시청률 위주의 방송 편성이 이루어지면서 방송사들은 시청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나치게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용어와 원색적 표현의 사용 및 막말 등을 아무런 여과장치 없이 방송에 내보내고 있다”며 “매스미디어 중 파급력이 가장 큰 TV방송이 먼저 나서 인권 지향적인 프로그램 제작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