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축구 전문가로 대학가요”
“삼바축구 전문가로 대학가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삼바축구의 전문가가 올 인하대 수시모집 특별전형에 합격했다.
5명을 뽑는 특별전형에 247명이 지원,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이 대학 인문학부에 합격한 경남 고성고교 출신의 이수열군(19)이 선정된 이유는 삼바축구에 대한 전문가로 인정받았기 때문.
브라질 축구에 대한 이군의 열정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삼바축구에 대한 분석과 기록 등을 담은 서적 3권을 펴내기까지 했다.
이군은 축구선수도 아니고, 남미에 위치한 브라질 근처 국가조차 가본 적이 없다. 단지 어릴적 축구선수가 꿈이던 이 군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인터넷과 스포츠신문, 축구전문 서적 등을 통해 축구관련 기본지식을 얻었다.
중학교 1학년때 축구전문 사이트에 칼럼을 기재하던 이 군은 중 3때인 지난 2001년 아들의 열정에 못이긴 아버지 이상근씨(52)의 도움을 받아 삼바축구 시리즈 1편인 ‘수열이의 브라질 축구 이야기’를 출간했다.
고교 2학년때인 지난 2002년 5월에는 당시 대한축구협회 홍보이사로 활동하던 가수 김흥국씨의 추천을 받아 ‘삼바 축구, 그들은 강하다’ 2편을 발간했다.한·일 월드컵 개최를 불과 한 달여를 앞두고 출판된 이 책은 브라질의 우승과 프랑스의 탈락, 한국의 16강 진출을 정확히 예상했다.
고향인 경남에서는 “다음에는 어떤 책을 발행하느냐”는 등의 문의가 쇄도하는 등 이 군의 인기는 축구전문서적 출간의 공을 인정받아 경남 축구협회의 특별상과 경남체육회 연구상을 받기도 했다.
인터넷 축구 포탈 사이트 ‘사커오브사커’의 부 운영자인 이군은 지난 5월 브라질의 한·일월드컵에서 우승 비결과 브라질 프로축구의 형태 등을 예리하게 분석한 삼바축구의 완결편 ‘월드컵 삼바’를 내놓았다.
/이종현기자 major01@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