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신보는 일단 보류, 무대에 집중하겠다"
조용필 "신보는 일단 보류, 무대에 집중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8일~29일,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공연 펼치는 조용필

환갑을 맞았지만 조용필은 팬들에게 영원한 ‘오빠’다. 그의 팬클럽 ‘위대한 탄생’은 지난달 21일 그의 생일을 맞아 각 일간지에 광고를 실어 축하했다. 환갑의 조용필에게 소회를 물었다.

“팬들이 광고까지 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어릴 때에는 환갑이 된다는 게 믿기지 않겠는데 나도 어느덧 60이 됐습니다. 어릴 때에는 ‘60이 되도 무대에 설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제가 60이 돼 보니까 똑같더라고요.”

그의 신곡을 기다리는 팬들도 많다. 스페셜 음반 등을 제외하면 조용필은 꽤 오랫동안 신보를 발매하지 않았다. 신보에 대한 질문에 그는 “일단 보류했다”고 답했다.

“큰 공연들이 앞에 있으면 힘이 들어요. 고민이 많아지죠. 음반 작업은 일단 쉬고 있습니다. 때가 되면 발표하게 되겠죠.”

신보 계획은 없지만 공연 계획은 많다. 조용필은 올해 주경기장 공연 외에도 지방 8개 도시에서 공연을 한다. 지난해 신종플루 때문에 취소된 공연 3개를 관객과의 약속대로 진행하며, 여기에 5개 도시 투어를 추가했다.

가요계 역사인 그에게 요즘 가요계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이순(耳順)의 대가수는 신랄한 비판보다 너그러운 포용으로 후배들을 평가했다.

“제가 뭐라고 말할 게 아닙니다. 후배들은 노래도 잘 하고 연기도 잘 합니다. 어릴 때 많은 것을 받아들입니다. 예능프로그램에 나와 활발한 활동을 하는 젊은 가수가 많은데 일본도 거의 비슷해요. 우리만 그런 건 아닙니다.”

조용필은 자신의 이름을 건 뮤지컬을 제작하고 싶다는 꿈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 얼마나 그 꿈이 진척됐는지 궁금했다.

“성격상 한꺼번에 두 가지를 못해요. 지금은 공연을 준비해야 하죠. 뮤지컬은 은퇴를 하고 준비해 보려고 합니다. 은퇴한다고 해도 내가 노래를 그만두는 것이지 음악 자체를 그만두는 건 아닙니다.”

조용필의 뮤지컬은 아직 한참을 더 기다려야 될 성 싶다. 무대에 대한 그의 열정을 보면 가까운 미래에 그가 은퇴를 할 것으로 생각되지 않는다. 조용필이 쓰는 가요계의 역사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