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급여관리사’ 처우개선 절실
‘의료급여관리사’ 처우개선 절실
  • 구예리 기자 yell@ekgib.com
  • 노출승인 2010.04.2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부천·안산 등 지자체 14곳 인력난 ‘허덕’

기간제 채용조건에 2년 이상 근속률 ‘절반’ 그쳐
도내 일선 지자체가 저소득층 등 의료급여 수급자의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해 채용하는 의료급여관리사의 인력보강 및 처우개선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의료기관의 과다·과소 이용 등 수급자의 비합리적 의료이용 행태 개선을 위해 수급자 사례관리를 담당하는 의료급여관리사 제도를 시행 중이다.

운영 주체인 시·군별로 의료급여 관리대상 수급자 수에 따라 관리사를 채용토록 하면서 수급자 2천500명 이하 1명, 1만명 이하 2명, 2만명 이하 3명 등의 규정이 적용되고 있다.

그러나 도내 31개 시·군 중 수원·부천·안산시 등 14개 시·군이 기준보다 적게 배치하면서 현재 도내 의료급여관리사는 52명에 불과, 규정상 근무해야 하는 67명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의료급여 수급자 수는 23만여명으로 집계되고 있어 1명의 의료급여관리사가 수천여명을 관리하는 셈이다.

수급자가 2만여명에 이르는 수원과 부천, 안산은 배치기준상 3명씩 근무해야 하지만 실제 배치인원은 1명에 그치고 있다.

또 시흥과 군포, 김포, 이천 등도 2명을 채용해야 하지만 1명만 채용하고 있다.

더욱이 의료급여관리사 부족에 따라 일부 의료급여 수급자들이 불필요하게 ‘의료쇼핑’을 하거나 약물을 과다복용하는 사례 등이 잇따르고 있다.

이와 함께 상당수 시·군이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1년 단위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 전체 의료급여관리사 중 2년 이상 근무비율이 52%에 불과해 숙달된 관리사 부족현상이 만연돼 있다는 비난이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일선 시·군에서 인건비 부담으로 채용을 꺼리고 있지만 도에서 강제할 수는 없는 사항”이라며 “시·군에 배정인원을 조속히 충원하고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현·구예리기자 yell@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