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경호, 다대포서 침몰… 229명 사망

[역사속 오늘]

황원종 기자 wonjjangs@kyeonggi.com 노출승인 2012년 01월 08일 20:25     발행일 2012년 01월 09일 월요일     제22면
1953년 1월9일 오후 2시 쌀 400가마를 싣고 여수항을 출발하여 부산항으로 가던 정기여객선 창경호가 이날 밤 10시20분경 부산서쪽 8km지점인 다대포 거북섬 근해에서 강풍을 만나 침몰, 승선인원 236명 중 229명이 사망하고, 겨우 7명 만이 살아남은 대참사가 발생했다.

국회 특별조사단의 조사에 따르면 창경호는 선령이 20년 이상이나 되는 묵은 화물용 범선을 여객선으로 개조한 것으로 복원력이 떨어지고, 구명보트 한 척과 구명복 70벌을 비치해야 하는데 모두 본사 창고에다 두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황원종기자 wonjjangs@kyeonggi.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