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고공행진에 담뱃값 마저…”
“물가 고공행진에 담뱃값 마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말보로 등 필립모리스社 3종 200원 올려… KT&G도 인상 가능성

흡연자들 “금연구역 확대에 엎친데 덮친격” 한숨

소비자 물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는 가운데 말보로 등 일부 담배 가격의 인상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애연가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BA T(던힐), JTI(마일드세븐)가 담뱃값을 올린데 이어 필립모리스가 오는 10일부터 말보로, 팔리아멘트, 라크 등 3개 제품에 대해 한갑당 2천500원에서 2천700원으로 8% 올리고, 버지니아슬림은 100 원 인상한 2천900원에 판매한다.

필립모리스가 이번 담뱃값 인상을 결정한 것은 지난 2005년 이후 각종 원·부자재 가격이 급등한데다 인건비가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른 것이라고 업계 측은 설명했다.

또 KT&G도 지난 19일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경쟁사 2곳이 가격인상을 단행함에 따라 전략적으로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어 국내에서 시판되는 주요 담배 가격이 연내 모두 인상될 전망이다.

하지만 중년층 애연가들은 기름값, 생필품값 등 물가상승으로 가계 사정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담뱃값마저 올리는 것은 주머니가 가벼운 애연가들을 외면하는 처사라는 입장이다.

더욱이 지난해 6월 경기도가 국민증진법 개정에 따라 시·군에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다 적발되면 7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의 조례를 개정할 것을 요구, 도내 흡연 가능 구역이 축소되자 흡연자들의 설 자리가 없다는 것이다.

하루에 담배 한갑 이상 피운다는 전모씨(51)는 “담배업체는 우리가 먹여 살리는데 한 군데가 올리니까 덩달아 여기저기 올리는게 아니냐”며 “아내한테 용돈을 받는 내 처지로 봤을 때 200원도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니라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직장생활을 하는 정모씨(43)도 “ 담배 피울 곳 찾기도 쉽지 않고, 해마다 담뱃값까지 쉼없이 오르니 너무 힘들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업계 관계자는 “필립모리스가 해외 담배업체 중에서는 가장 늦게 인상하는 만큼 소비자 저항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 담배업체가 모두 가격을 올린만큼 KT &G도 담뱃값을 비슷한 수준으로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편, 담배가격은 사업자가 경영상황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고, 인상할 경우 정부에 가격 변동 신고만 하면 된다.

장혜준기자 wshj222@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