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새 사장에 세르지오 로샤 취임
한국지엠 새 사장에 세르지오 로샤 취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르지오 로샤(Sergio Rocha) 지엠 아르헨티나·우루과이·파라과이 사장이 오는 3월1일 한국지엠 사장으로 취임한다.

8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존 버터모어 임시 사장에 이어 로샤 사장이 오는 3월1일부터 한국지엠을 이끈다.
로샤 사장은 1979년 지엠 브라질의 제품 개발 분야에서 일하기 시작하면서 지엠에 합류했다.

그는 아르헨티나의 지엠 로사리오 공장 프로젝트의 제품 개발 및 기획 책임자, 지엠 남미·아프리카·중동 지역 소형차 개발 총괄 임원, 디트로이트 지엠 본사 글로벌 프로그램 총괄 임원, 지엠 아르헨티나·우루과이·파라과이 비즈니스 총괄 사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지난 2006년 한국지엠의 전신인 지엠대우에서 제품 기획 및 프로그램 관리를 관장하는 부사장으로 2년간 일했다.

로샤 사장은 브라질 국적으로 상파울루 브라즈 쿠바스 대학에서 기계공학과 산업공학 학위를 받았다.

팀 리 지엠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세르지오 로샤가 성장하는 한국지엠을 맡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지역에서 제품개발, 기획, 생산, 경영 등 여러 분야를 통해 쌓은 그의 풍부한 경험은 한국지엠 사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준기자 yjunsay@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