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은 가장 중요한 융합모델”
“스마트폰은 가장 중요한 융합모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수원 ‘청소년스쿨’서 밝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14일 “스마트폰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콘텐츠, 마켓플레이스, 비즈니스 모델 등 5가지 분야가 합친 가장 중요한 융합 모델”이라고 말했다.

안 원장은 이날 오전 수원에 있는 서울대 융학과학기술대학원에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주최로 열린 ‘서울대 융합과학청소년스쿨’ 환영사를 통해 융합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안 원장은 “학문간 융합은 50여년 전부터 있었지만 최근 지식의 팽창으로 학문의 영역과 영역 사이에 새로운 분야가 생겨나면서 융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지금은 한쪽 측면으로만 봐서는 사물의 실체를 알 수 없는 시대”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일 IT기술과 소셜 네트워크를 활용한 기부 플랫폼 형식의 ‘안철수 재단’의 사업계획을 발표한 뒤 처음 공식행사에 나선 안 원장은 정치참여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미소를 띤 채 답변하지 않았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