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채권단 협상능력 '또' 논란
하이닉스 채권단 협상능력 '또'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닉스 채권단이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양해각서를 맺으면서 대부분 협상쟁점에서 일방적인 ‘양보’로 일관, 조기매각에 급급한 나머지 지나치게 저자세를 보인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번 양해각서는 한달전인 지난달 19일 마이크론이 통보해온 협상안과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헐값매각 시비와 맞물려 협상능력이 또다시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23일 하이닉스 구조특위와 채권단 등에 따르면 양측이 체결한 양해각서상에는 채권단이 메모리 신설법인인 ‘마이크론 코리아(가칭)’에 신규지원 자금으로 15억달러를 대출하면서 본사 지급보증 요구를 철회했을 뿐만 아니라 마이크론의 요구대로 5∼6%의 금리상한선을 두기로 한 것으로 밝혀졌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채권단이 초기 시설자금으로 3억달러를 대출하면서 금리 상한선을 5%, 추가 시설자금 8억달러는 6%로 정했다.



또 나머지 4억 달러는 상한선 없이 리보+2%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채권단의 주식처분권도 대폭 제한, 4개월 이내에는 유진공장 부채처리 용도를 제외하고는 처분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1년안에는 전체주식의 50%까지, 2년안에는 100% 처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함께 고용보장 문제도 실제 양해각서상에는 명문화돼 있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노조측으로부터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이밖에 ▲마이크론이 전체 주식의 20%를 신주로 발행, 인수대금을 지급하고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대상이 여전히 비메모리 잔존법인으로 규정돼 있는등 대부분의 쟁점에서 마이크론측 주장이 관철돼 있다는 게 구조특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