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궁' 조여정, 이번에도 파격노출
'후궁' 조여정, 이번에도 파격노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중 에로틱 사극의 정수를 보여줄 예정


'방자전'에 이어 다시 한 번 파격 노출을 예고한 조여정 주연의 '후궁:제왕의 첩'(이하 후궁)이 6월 6일 개봉을 확정했다.

후궁은 왕의 자리를 탐한 사람들로 인해 비극적 운명으로 얽힌 세 남녀와 그들을 둘러싸고 욕망이 부딪치는 궁중의 비화를 에로틱하게 보여줄 예정. 사랑에 미치고, 복수에 미치고, 권력에 미치고, 미치지 않고는 살 수 없는 지독한 궁에서 벌어지는 애욕의 정사(情事), 광기의 정사(政事)를 그리고 있다.

조여정이 사랑 때문에 후궁이 되고, 살기 위해 변해야 했던 후궁 화연 역을 맡았고, 그녀에게 미친 성원대군과 권유 역을 김동욱과 김민준이 각각 맡아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하며 죽기 전엔 나갈 수 없는 궁에서 일어난 미친 사랑을 에로틱하게 보여줄 각오다.

'번지 점프를 하다', '혈의 누' 등을 연출한 김대승 감독이 6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격렬한 에너지가 충돌하는 광기의 정사를 특유의 섬세하고 깊은 여운을 남기는 연출력을 통해 궁중 정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