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10구단 창단 승인 촉구 ‘삭발 투쟁’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승인 촉구 ‘삭발 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시민연대, KBO·재벌구단 이기주의 규탄 성명


‘프로야구 10구단 수원유치를 위한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10구단 창단에 반대하는 구단들의 이기주의를 규탄하고 조속한 10구단 창단 승인을 촉구하는 단체 삭발식을 개최했다.

시민연대 회원 150여 명은 24일 LG와 롯데의 경기를 앞두고 있는 잠실구장 광장을 방문, 장유순 총괄간사를 비롯한 신홍배·곽영붕·박상기·선동욱 등 시민연대 임원 5명에 대한 삭발식을 진행하는 한편 제10구단 승인 결정을 유보한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와 구단의 이기주의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KBO는 재벌구단의 이기주의에 휘둘리지 말고 진정한 한국 프로야구 발전을 위한 길이 무엇인가를 생각해야 한다”면서 “이사회의 이번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10구단 창단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민연대는 “재벌구단들의 프로야구 독점으로 인한 폐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야구팬과 야구전문가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이사회의 의사결정구조를 바꿀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이어 “KBO는 10구단 창단 반대구단의 명단과 숨겨진 반대사유를 즉각 공개하고 야구팬과 선수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계속해서 재벌리그를 고집해 나간다면 국내 모든 야구 관련 단체와 팬들을 결집해 모기업 제품의 불매운동과 해당 구단의 경기를 보이콧 하는 등 전국적인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민수 기자 kiry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