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Style] 올 여름 남성패션 따라잡기 Stylish & Cool
[Fashion& Style] 올 여름 남성패션 따라잡기 Stylish & Cool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일의 시대라고 한다. 남자의 ‘스타일’이 외모보다 더 중요한 시대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옷 잘 입는 남자, 자신을 꾸밀 줄 아는 남자들이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세상이 됐다. 자신의 체형과 이미지에 어울리는 세련된 스타일은 자신의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 가는 중요한 요소가 된 것이다. 하지만 옷장을 열어 보면 늘 같은 옷, 어머니가 사다주신 옷들로 가득한 것이 보통의 한국 남자들의 실상이다. 특히 더운 여름철, 패션은 이미지 메이킹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 남성을 대상으로 하는 쇼핑몰들이 날마다 새로운 여름 신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옷은 물론 이와 함께 매치할 수 있는 가방, 신발, 각종 액세서리들을 전시해 남자들의 코디에 조금 더 개성을 부여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고 있는 추세이다. 패션테러리스트에서 벗어나 여름멋쟁이로 거듭날 수 있는 패션팁을 소개한다.

패셔너블해진 쿨비즈룩 유행…옥스포드셔츠·면바지·린네셔츠 등 인기

파스텔·비비드한 컬러 등 화려해진 색감
여름철엔 뭐니뭐니 해도 깔끔한 남방이나 셔츠가 무난하다. 원래  ‘노타이, 노자켓’을 기본으로 여름철 과도한 냉방을 방지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던 쿨비즈룩(‘시원하다, 멋지다’라는 뜻의 Cool과 Biz가 결합된 단어)이 올해는 좀 더 패셔너블해지면서 유행 주류로 떠올랐다.

남자들의 패션 동향도 예전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파스텔컬러, 비비드한 컬러 등 손사래를 치며 컬러풀한 의상에 고분고분하지 못하던 남자들이 요즘은 여성들보다 더욱 화려해진 컬러감으로 자신 있게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여름일수록 더욱 댄디한 스타일의 옷들이 눈에 띈다. 옥스포드셔츠, 면반바지, 보트 로퍼, 카라티, 10부바지 등의 의류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여름 트렌드 색상인 스카이블루 컬러는 물론 핑크, 올리브, 에메랄드 컬러 등 취향 역시 다양하다.

무더워지는 날씨에 유용한 린넨 소재의 의류들 역시 마찬가지이다. 예전 할아버님 시대의 전유물이었던 ‘마’소재의 옷들이 트렌드에 맞게 리디자인 돼 시원함과 특유의 재질을 살려 린넨 셔츠, 린넨 팬츠, 짚과 린넨 소재로 이뤄진 스트랩샌들 등 더욱 계절감을 살린 제품들이 젊은층에 맞게 출시되고 있다.

특히 카고바지, 에스빠드류, 남자 카라티, 남자 브이넥티셔츠, 글래디에이터 샌들, 마바지, 린넨 셔츠, 카고 반바지, 보트슈즈 등 여름 시즌에 맞는 상품들이 인기를 끌며 명실상부한 여름 남자패션을 주도하고 있다.
 

컬러가 돋보이는 ‘팝 라인 슈즈’로 마무리
 무엇보다 패션의 종결은 신발이 아닐까. 감각적인 남성들을 위해 슈즈에 포인트 컬러창을 입힌 팝 라인 시리즈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팝 라인은 신발 밑 창 부분에 서로 다른 색을 덧대어 더운 여름 밝고 경쾌한 연출이 가능하도록 한 트랜디한 아이템으로 윙팁과 유팁 2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됐다. 

수트를 즐기는 남성들이 손꼽는 기본 아이템인 윙팁 슈즈는 오렌지색 간창과 절개디테일을 반영해 클래식한 의상뿐 아니라 치노 팬츠나 데님 팬츠에도 멋스러운 패션을 완성 가능하도록 했다. 특별히 스폰지 소재의 간창은 발에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충격을 흡수하는 기능과 함께 뛰어난 쿠션감으로 착화감이 탁월하다. 



캐주얼 의상과 매치가 유용한 유팁 슈즈는 서로 다른 소재를 사용한 톤온톤 컬러 포인트 몰드창과 신발끈 장식으로 모던함과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 브라운과 블루, 2가지 컬러로 선보인 유팁 슈즈는 각각 빨강과 녹색을 포인트 컬러로 사용했는데 의상에 따라 연출할 수 있도록 2가지 색상의 신발끈과 함께 구성했다.

박인윤 캐주얼 슈즈브랜드 영에이지 상품기획팀 과장은 “최근 급변하고 있는 남성 패션 시장에서 슈즈는 작지만 센스 있게 패션 감각을 표현하고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아이템 중 하나”라며 “이번 새롭게 출시된 영에이지 팝 라인 슈즈는 남성화에 세련된 디자인을 입혀 더운 여름 답답해 보일 수 있는 복장을 경쾌하게 연출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글 _ 강현숙 기자 mom1209@kyeonggi.com 사진 _ 헤리토리 및 캐주얼 슈즈브랜드 영에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