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인 A4 쌈녀 “휴지로 죽 끓여 먹어” 경악
화성인 A4 쌈녀 “휴지로 죽 끓여 먹어” 경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인’ A4 쌈녀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3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종이를 섭취하는 A4 쌈녀 박정민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화성인 A4 쌈녀는 “2년 전부터 먹은 종이 양이 책 한 권은 된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화성인 A4 쌈녀는 이어 “A4용지뿐 아니라 한지, 휴지, 신문지, 달력, 명함 등 거의 모든 종이를 먹는다”며 “A4용지로 고기를 싸먹고 휴지로 죽을 끓여 먹는다”고 말했다.

특히 화성인 A4 쌈녀는 “종이를 먹은 후 변비가 치료됐다”며 “종이는 담백하고 특히 씹는 맛이 좋다”며 “종이 안에 섬유질이 들어 있어서 변비가 치료됐다. 종이를 먹은 후부터는 하루에 세 번 화장실에 간다”고 털어놨다.

그는 종이를 먹게 된 계기에 대해 “고등학교 2학년 때 만난 남자친구가 종이를 먹었는데 같이 먹다보니 맛있어졌다”며 “지금은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 있는데 ‘화성인 바이러스’에 출연한다고 하니 많이 먹고 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화성인 A4 쌈녀를 본 누리꾼들은 “화성인 A4 쌈녀 진짜 특이하다”, “화성인 A4쌈녀 경악스럽다”, “종이 먹는 화성인이 있었네”, “화성인 A4 쌈녀 휴지로 죽 끓여 먹는 건 너무 심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