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 큰잔치 성남서 '플레이볼'
핸드볼 큰잔치 성남서 '플레이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성인핸드볼의 최강자를 가릴 2001 핸드볼큰잔치가 26일 성남에서 개막돼 한달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6일 낮 12시 여대부 상명대-한국체대의 경기로 시작하는 이번 대회에는 남자부의 실업 4팀과 대학 5팀, 여자부의 실업 4팀과 대학 3팀 등 모두 16개팀이 참가해 국내 핸드볼의 최강을 가리게 된다.



우선 대학팀들은 30일까지 성남실내체육관에서 1차대회를 갖고 3장의 2차 대회 출전권을 다투는데 여대부는 참가한 3팀이 모두 2차 대회에 나가게 된다.



내년 1월 3일부터 18일까지 구미와 인천에서 열리는 2차대회에서는 지난 대회 남자부 우승팀 충청하나은행을 비롯해 두산그린, 상무, 코로사 등 실업팀과 대학 3팀이 합류, 모두 7개팀이 풀리그로 결승 토너먼트에 나갈 4팀을 가린다.



여자부에서는 지난 대회 우승팀 대구시청과 알리안츠제일생명, 제일화재, 광주시청과 상명대, 초당대, 한국체대와 같은 방식으로 4강을 확정하고 남자부와 같이 21일부터 결승 토너먼트를 거쳐 22일 태릉오륜관에서 우승컵을 놓고 격돌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유망 선수들이 실업팀에 고르게 진출하면서 각 팀들의 전력이 평준화돼 예년과는 달리 격전이 예상된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