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피해 우려" 반발
"환경피해 우려"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연수구 동춘동에 쓰레기소각장 등 생활폐기물종합처리시설 설치 계획을 세우자 시흥시가 편서풍에 의한 다이옥신 등 대기오염 피해가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25일 인천시와 시흥시에 따르면 인천시는 1천245억원을 들여 연수구 동춘동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Ⅲ지구내 28만1천여㎡ 부지에 1일 처리용량 500t규모의 쓰레기소각장과 음식물쓰레기자원화시설(1일 200t), 재활용처리시설(1일 150t) 등이 들어서는 ‘남부광역생활폐기물종합처리시설’을 내년 6월착공, 오는 2005년 9월 준공키로

했다.



연속연소 스토커방식의 소각장은 인천시 남구, 연수구, 부평구 등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로 시흥시와는 서해 바다를 가로질러 직선거리로 3㎞가량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그러나 시흥시는 쓰레기소각장이 가동되면 시화신도시 쪽으로 연중 200일 이상 편서풍이 불기 때문에 다이옥신 등 각종 오염물질이 바람을 타고 날아들어 주민 피해가 발생한다며 설치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흥시는 또 환경단체와 주민 등이 참여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수도권행정협의회에 안건으로 제출키로 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소각장 건립에 따른 안전성과 환경상의 문제 등을 종합평가한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소각장 시설도 최첨단으로 시흥시가 주장하고 있는 환경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시흥시 관계자는 “소각장을 가동할 경우, 다이옥신 등 대기오염 물질발생이 불가피하고 이는 곧 편서풍을 타고 시흥지역으로 날아 들 수 밖에 없다”며 “주민들의 민원이 발생하기전에 수도권행정협의회에 이를 상정, 해결책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시흥=이동희기자 dh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