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유도선수의 응징 “육상 100m 결승 못 볼까봐”
女유도선수의 응징 “육상 100m 결승 못 볼까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女유도선수의 응징이 화제다.

지난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100m 결승에서 여자 유도 70Kg급 동메달리스트 이디스 보쉬(네덜란드)가 술에 취한 남성을 한 방에 제압했다.

관중석에 있던 한 남성이 술에 취한 상태로 “볼트는 안 돼”라고 계속 소리를 지르다가 경기가 시작하려는 찰나 갑작스레 물병을 장내에 집어던졌다.

이 때 옆자리에 있던 여성이 단 한 방으로 남성을 제압했다. 이 여성의 정체는 2012 런던올림픽 여자 유도 70kg급 동메달리스트인 이디스 보쉬(네덜란드)였다.

보쉬는 “그 남자 때문에 육상 100미터 결승 경기를 보지 못할까봐 세계 밀면서 ‘미쳤어요?’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세바스찬 코 런던올림픽조직위원장은 “장내에 물병을 던진 것은 어떤 경기에서도 허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유도 선수가 우연히 옆에 앉은 것은 시적 정의가 구현된 것”이라고 말했다.

‘女유도선수의 응징’을 접한 누리꾼들은 “女유도선수의 응징 훈훈하다”, “비매너 행동한 사람들은 크게 혼쭐이 나야 정신을 차리지”, “女유도선수의 응징 저 정도로 끝났으니 다행”, “女유도선수의 응징 용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