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 대통령, 독도 전격 방문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2012년 08월 11일 토요일 제0면

이명박 대통령이 10일 현직 대통령으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독도를 전격 방문했다.

일본 측이 주한 일본 대사 소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재개 등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저지를 위해 동원할 수 있는 ‘초강수’를 뽑아들며 경고했지만, 독도 영유권을 향한 이 대통령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대로 경상북도 울릉군에 위치한 독도를 전격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울릉도를 방문한 뒤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가장 동쪽에 위치한 ‘독도’에 역사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기상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방문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대통령은 전투기, 초계함, 무장헬기 등을 동원한 육·해·공군의 입체적인 경호 속에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이 작은 섬을 방문, 동도 접안시설에서 독도수호 표시석 제막식 행사를 했으며, 유영숙 환경부 장관, 최광식 문화체육부장관, 소설가 이문열·김주영 씨 등이 이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 현직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한 것은 헌정 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울릉도, 독도를 둘러보고서 헬기 편으로 중간 기착지를 거쳐 오후 6시께 서울로 돌아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이 8·15 광복절을 앞두고 독도를 방문한 것은 일본 노다 내각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영토 문제에 관한 한 그 누구에게도 추호도 양보할 의지가 없다는 점을 군 통수권자인 이 대통령이 이번 기회에 분명히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임자인 하토야마·간나오토의 뒤를 이은 노다 내각은 작년 12월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비 철거를 요구한 데 이어, 지난 7월 방위 백서에서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규정하는 등 다시 과거로 회귀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며 우리나라와 대립각을 세워왔는데, 이번에 이 대통령이 이러한 기류에 쐐기를 박은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 일본 전문가는 “일본에서는 러시아, 중국 등과의 영토분쟁으로 민주당의 입지가 위축되고 우익이 준동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일본 민주당의 입지를 더욱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한일 경제교류에도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호준기자 hojun@kyeonggi.com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