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의료재활센터 법정으로 가나
경인의료재활센터 법정으로 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적십자병원 2년째 건립비 공방…

市“27억 반납 불수용땐 법적대응” VS 병원 “수용 어려워”

인천시와 인천적십자병원측이 지난 2년여가 넘도록 공방을 벌이고 있는 수십억원대 경인의료재활센터병원(이하 재활센터) 건설·운영비 정산 문제가 결국 법정다툼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5일 시와 적십자병원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시는 370억원을 투입해 연수구 연수동 적십자병원 부지 내 지상 5층, 연면적 1만6천600㎡, 150병상 규모로 장애인들에게 전문적인 재활치료 등을 위한 재활센터를 건립, 지난 2010년 2월부터 적십자병원이 운영 중이다.

그러나 시와 적십자병원간의 재활센터의 건설·운영비 정산에 대한 의견차가 2년여가 지나도록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시는 당초 국·시비가 장애인 재활을 목적으로 지원됐는데도 건립비 중 일부가 적십자병원 시설비와 의료장비 구입비로 쓰인 만큼, 환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는 법무법인으로부터 자문을 받아 임대료와 사용료 등 총 27억3천500만원을 반납할 것을 적십자병원 측에 요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보조금은 적십자병원을 찾는 일반 환자가 아니라, 재활환자 등에게 쓰라는 것이다 면서 “계속 적십자병원측이 보조금을 반납하지 않는 등 재활병원 정상화에 미온적일 경우 법적 대응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반면, 적십자병원은 센터 건립 단계에서부터 일부 공간과 장비를 공동 활용하는 조건으로 사업이 추진됐었고, 수술실·중환자실 등은 재활환자들에게도 필요한 시설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사업 초기 시와 적십자병원 간 센터 공동운영협약이 맺어졌고, 건립추진위원회에 인천시 간부도 포함돼 센터 건립을 함께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적십자병원 관계자는 “개원 전 시설 점검 때 일부 시설을 재활센터에 두는 것에 대해 시가 동의한 바 있다”며 “현재 수술실 등 대부분은 센터 건물에서 철수했거나 진행 중인 만큼, 반환금 요구는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lmw@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