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종대교, 통행료 지원 연장 논의 해 넘긴다
인천-영종대교, 통행료 지원 연장 논의 해 넘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제3 연륙교 건설 구체화 될 때까지 연내 조례안 개정 논의 안키로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통행료 지원을 연장하는 조례안이 해를 넘기게 됐다.

인천시의회는 15일 ‘인천 공항고속도로 및 인천대교 통행료 지원조례 개정안’을 올해 회기에서는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5일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조례안을 보류한 뒤 이달 23~29일 열리는 제204회 임시회나 다음 달 8일~12월14일 제205회 정례회에서 재논의(본보 9월1·5일자 1면)하기로 했으나, 이를 다시 미룬 것이다.

시의회는 인천대교, 영종대교 통행료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제3 연륙교 건설 계획이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으나 12월에 있을 대선 주자들이 제3 연륙교 조기 준공을 공약으로 내거는 만큼 추이를 지켜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 제3 연륙교 건립이 지연되고 있는 데는 중앙정부의 책임도 있는 만큼 시가 통행료 지원 예산을 전액 부담하지 않고 국·시·구비를 나눠 재원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최근 중구가 지역 주민을 위해 20%가량의 예산을 분담하겠다는 의향을 밝혔으나 국비 마련 방안은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도형 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은 “통행료 지원 기한을 연장하더라도 제3 연륙교 건립 등을 살펴보고 국비를 지원받는 방안을 찾는 것이 먼저라고 판단했다”며 “올해 12월에 대선이 있으니 조례안을 섣불리 상정해 처리하는 것보다는 내년 회기에서 신중히 논의하는 것이 타당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9년부터 영종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인천대교, 영종대교 통행료를 해마다 34억~57억원을 지원해왔으나 기한이 내년 3월31일로 끝나면서 연장 논란이 불거졌다.

김미경기자 km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