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기술자금지원 늘린다
中企 기술자금지원 늘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방중소기업청은 올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금지원 규모를 지난해보다 대폭 늘리고 기술지도사업도 확대하기로 했다.



3일 경기중기청에 따르면 기술혁신개발사업 지원대상을 지난해 266개 업체에서 430개 업체로, 지원예산도 178억원에서 284억원으로 각각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술수요 조사를 벌여 전략적 지원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기술개발에 성공한 업체에 대해서는 사후관리를 통해 수출 등 실질적인 소득으로 연결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산·학·연 컨소시엄사업 활성화를 위해 자율적 사업평가제를 도입하고 참여기업을 공개모집키로 했다.



이에 따라 컨소시엄 참여대학 및 연구소를 지난해 28개에서 32개로 확대하고 참여기업도 작년보다 59개 증가한 410개 업체로 계획하고 있다.



또 연말까지 기술혁신형 중소기업(Inno-Biz)을 400개로 늘려 집중적인 기술지도 사업을 펼칠 방침이다.



Inno-Biz로 지정된 업체에는 기술신용보증기금을 통해 30억원 범위안에서 운전자금의 신용대출을 알선하고 기술지도비용의 70%를 지원키로 했다./표명구기자 mgpy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