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성남시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문 활짝
[성남시] 성남시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문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최근 4년 동안 중원구 성남동 소재 건물을 임차해 운영하던 ‘고령친화 종합체험관’을 분당구 야탑동 221(야탑로 205번길) 미래세움 신축 건물로 이전해 10월 5일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체험관 1층 대강당에서 열린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개관식은 수탁기관인 을지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했다.

지역 주민을 비롯한 이재명 성남시장, 국·도·시의원, 노인단체 및 주관기관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립국악단의 식전행사 공연, 경과보고, 테이프 컷팅, 전시체험 및 을지의료원이 후원한 건강관리서비스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야탑동 고령친화 종합체험관은 2009년 9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시비 205억5천400만원이 투입돼 5천62㎡ 대지 위에 건축연면적 1만1만118㎡,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로 세워졌다. 이곳에 필요한 고령친화제품, 장비 등은 지식경제부가 지원한 국비 50억원으로 지난 6월말 구축 완료했다.

고령친화종합체험관은 전시체험관, 생애체험관, 치매체험관, 고령친화 테크노하우스, 건강증진센터, 커뮤니티실, 북카페 등 시설을 갖췄다. 또, 고령친화 R&D센터와 9개의 고령친화제품 관련기업, 고령친화용품 판매점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고령자용 제품을 보고 체험할 수 있고, 여가·요양·주거에 관련된 고령친화 서비스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글 _ 성남·문민석 기자 sugm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