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이 만든 얼음썰매장 ‘인기짱’
주민들이 만든 얼음썰매장 ‘인기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중원구 도촌동 주민들이 여수천 저류지(도촌동 섬말공원 옆)에 만든 얼음썰매장이 인기다.
지난 24일 문을 연 이 얼음썰매장은 도촌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선웅)가 사업비 1천여만원을 들여 가로 35m, 세로 80m 규모로 만들었다.

한번에 200여명의 시민이 이용할 수 있다.
썰매장에는 110개의 썰매와 팽이, 연이 준비돼 있어 겨울철 민속놀이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군고구마와 구운 떡을 먹을 수 있도록 난로를 갖춘 쉼터가 썰매장 인근에 설치됐다.

화장실은 인근 섬말공원 내 시설을 이용하면 된다.
얼음 썰매장은 내년 2월 28일(학생 방학기간 중)까지 평일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토·일·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한편 성남시내에는 중원구 여수동 성남시청사 주차장에 설치된 ‘야외스케이트장’과 중원구 성남동 성남종합운동장 주차장에 설치된 ‘눈썰매장’이 겨울철 레포츠 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성남=문민석기자 sugm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