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결혼식 하객, 누구 왔나 보니…“마당발이네”
엄태웅 결혼식 하객, 누구 왔나 보니…“마당발이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엄태웅(39)의 결혼식 하객이 화제다.

엄태웅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원로배우 윤일봉(78)의 딸이자 국립발레단 출신 발레리나 윤혜진(33)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엄태웅과 윤혜진은 엄태웅의 누나인 가수 엄정화의 소개로 만나 결혼에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윤혜진의 사진과 함께 결혼 소식을 깜짝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비공개로 열린 이날 결혼식에는 엄태웅의 소속사 대표 심정운 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사회를, 주례는 윤일봉과 친분이 있는 TV조선 오지철 대표가 맡았다. 축가는 유희열의 반주에 맞춰 성시경이 불렀다.

특히 엄태웅의 결혼식에는 누나 엄정화를 비롯해 이효리, 신화 에릭, 강호동, 엄홍길, 성시경, 김종민, 김승우-김남주 부부, 이선균, 고아라, 미쓰에이 수지, 한채영, 정려원, 안성기, 윤종신, 홍진경, 김정은, 차예련, 김지영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들이 하객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엄태웅 결혼 축하해요”, “엄태웅 결혼식 하객 보니 은근히 마당발이네”, “엄태웅 결혼식 하객 연예대상 시상식 열린 줄 알았네”, “엄태웅 인맥 놀랍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결혼식을 마친 후 엄태웅-윤혜진 부부는 10일 인도네시아 발리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