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4(금)
뉴스 로컬 로컬 스포츠 연예 라이프 포토 경기TV 월간photo경기
▼ 지자체뉴스 바로가기
소비자 고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신문고 | 보도자료 | PDF 보기

스포츠  스포츠 일반 | 축구 | 야구 | 골프 | 농구 | 배구 | 마라톤 | 생활체육 | 브라질 월드컵
 Main Page
수원-KT 프로야구 10구단 최종 승인
황선학 기자  |  2hwangpo@kyeongg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17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구본능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오른쪽)이 17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석채 KT 회장(가운데)과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KBO 가입 인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KT의 프로야구 ‘꿈의 10구단’ 가입이 마침내 최종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아테네가든에서 구단주 총회를 열고, 지난 11일 이사회에서 결정한 제10구단 여고지로 수원시, 기업에 KT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로써 지난 1982년 출범한 프로야구는 31년 만에 10구단 시대를 열게 됐으며, 경기도는 첫 프로야구 구단을 유치하게 됐다.

양해영 KBO 사무총장은 이날 구단 총회를 마친 뒤 “총회에서 KBO 신규 회원으로 KT를 최종 선정했다”며 “이사회에서 의결한대로 10구단은 2014년에 2군 퓨처스리그에 참여한 뒤 2015년부터 1군 리그에서 활동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는 KT의 10구단 가입 조건으로 가입금 30억원, 가입 예치금 100억원으로 의결했다.

가입 예치금 100억원은 KT가 당초 약속한 5년 이내 2만5천석 이상을 수용하는 구장을 확보하지 못하고, 같은 기간내 야구단 운영과 관련한 중대 위기에 처할 경우를 대비해 KBO가 건 안전장치라고 KBO는 설명했다.

야구발전기금은 KT가 가입신청 당시 적어낸 200억원으로 역시 확정했다.

KT는 가입금을 승인일로부터 30일내, 예치금을 90일내, 야구발전기금을 1년 이내에 납부해야 한다.

앞서 수원-KT는 전북-부영과 10구단 유치경쟁을 벌여 지난 10일 실시된 평가위원회에서 잘 갖춰진 인프라를 바탕으로 야구발전기금 200억원, 도내 독립리그 창설, 돔구장 건립 추진 등의 카드를 꺼내들어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KBO는 규약에 적시된 신생 구단 지원책에 따라 KT의 창단을 도울 방침이다.

KT는 2년간 드래프트에서 신인선수 2명 우선 지명권을 얻고, 각 구단에서 보호선수(20명)를 제외한 1명씩을 데려올 수 있다.

1군에 가세하면 2년간 외국인 선수를 3명 보유하고, 같은 기간 1군 엔트리 등록인원(26명)을 다른 팀보다 1명 증원할 수 있다.

황선학기자 2hwangpo@kyeonggi.com


<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황선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기일보 회사소개 | 전화번호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독자위원회 | 고충처리인 | 오시는길
Kyeonggi.com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 webmaster@kyeonggi.com
Copyright © kyeongg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