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희 소고기 회식, 극과 극 표정 “코너 잘 돼서 쐈나?”
김대희 소고기 회식, 극과 극 표정 “코너 잘 돼서 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대희가 후배들에게 소고기를 쐈다.

박성광은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 미필적 고의팀에게 소고기를 사주신 소고기의 아이콘 김대희 선배님. 코너가 잘 되면 뭐하겠노 소고기 사묵겠지. 이날 120만원 나옴. 이날 17명이었음”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KBS 2TV ‘개그콘서트’의 ‘미필적 고의’ 코너에 출연하는 개그맨 송병철, 박성광, 김원효 등이 소고기를 한 점씩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후배들과 달리 김대희만 어두운 표정으로 묵묵히 고기를 굽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대희 소고기 회식 통크네”, “김대희 소고기 회식 ‘미필적 고의’ 재미있어요”, “김대희 소고기 회식비 진짜 많이 나왔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