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미주 노선 대폭 강화
대한항공, 미주 노선 대폭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31일부터 10월 26일까지 적용하는 올해 하계 스케줄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주 23회 늘려 주 903회 운항한다고 14일 밝혔다.

노선별로는 미주와 일본 노선의 공급을 대폭 늘렸다. 인천∼시애틀, 인천∼댈러스, 인천∼토론토 노선을 기존 주 5회에서 주 7회로 늘려 매일 1회 운항한다. 인천∼라스베이거스 노선은 주 3회에서 주 4회로 증편한다.

일본에서는 나리타 노선의 항공 자유화에 맞춰 인천∼나리타 노선을 주 28회에서 주 35회로 하루 5회 운항하기로 했다.
주 7회인 인천∼나리타∼LA 노선을 인천∼나리타∼호놀룰루 노선으로 변경 운항하고, 부산∼나리타 노선은 주 7회에서 주 14회로 하루 2차례씩 운항한다.

인천∼고마쓰 노선은 주 4회에서 주 5회로, 인천∼오카야마 노선은 주 7회에서 주 9회로 각각 운항횟수를 늘린다. 이에 따라 일본 노선의 하계 스케줄은 전년 대비 총 11회 늘어난 주 249회를 운항한다.
또 청주∼항저우 노선을 1회 증편한 주 4회 운항하고, 부산∼난징 노선을 주 4회 신설하는 등 지방발 중국행 항공편을 확충했다.

반면 인천∼하코다테, 인천∼나가사키, 인천∼멜버른, 인천∼개트윅 노선은 운항을 중단하고, 인천∼자카르타 노선은 주 10회에서 7회로, 인천∼호치민 노선은 주 7회에서 4회로 각각 3회씩 감편한다.

한편, 항공사들은 매년 3월 마지막 주 일요일부터 10월 마지막 주 토요일까지를 하계 스케줄로, 10월 마지막 주 일요일부터 이듬해 3월 마지막 주 토요일까지를 동계 스케줄로 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민우기자 lmw@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